경총 “52시간제 보완해야”…바른미래 “기업성장 돕겠다”_브라질 라이브 포커 라이브_krvip

경총 “52시간제 보완해야”…바른미래 “기업성장 돕겠다”_컴퓨터 슬롯 이미지_krvip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은 "최저임금과 근로시간 단축은 궁극적으로 이상적인 제도이나 당장 어려움이 많으므로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손 회장은 오늘(3일) 오후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김관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단과 비공개 간담회를 하기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정책 시행 과정에서) 생각보다 전반적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손 회장은 "결국 적게 일하고 적게 (급여를) 받아서 그 일자리를 새로 올 노동자들에게 양보하라는 것인데, 당장은 기업과 근로자 모두 어려움을 겪고 있고 이것이 오히려 일자리 감소로 연결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해 계도 기간을 둬서 처벌을 유예해달라고 정부에 1차로 호소했고, 다음으로 제도를 보완하는 방안들을 정부에 건의하고 있다"며 "의정활동을 통해 도움을 주면 감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손 회장은 또 노사정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하루아침에 되는 일이 아니지만, 계속 노력해서 대화가 유지되고 사회적 합의가 잘될 수 있는 사회적 여건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의 방향은 맞지만, 시장에서 흡수하고 감당할 수 있는 수준에서 움직여야 하는데 이를 조정하는 과정에서 큰 비용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경제는 심리가 매우 중요한데, 현재 기업 사기가 많이 저하된 것으로 안다"면서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유도하기 위해 새로운 제도가 제대로 정착하도록 법과 제도, 재정적 측면에서 국회가 뒷받침하겠다"고 말했습니다.